KJLab home >> O Bro Where Art Thou >>

진도

September 5, 2018 6:28 AM | Comments (0)


모든 일의 진도가 그렇지만 정말 한결같이 0에 붙어있다가 끝끝내 어느 지점까지 가야 변화가 시작되는 것처럼...

이제 data를 읽어서, data끼리 컬럼을 다시 계산하여 컬럼을 추가하고, 트레인과 테스트셋으로 나누었다.

이제 텐서에 태우면 되겠지만, 서준이가 곧 일어날 것이고 출근해야겠다.


.

그래서 잔뜩 기대를 하고 그 다음날,

설렌 마음으로 돌렸더니 17%밖에 못 맞추고 벽에 부딪혔다. 이제 진짜 공부해야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답글을 남겨주세요.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