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Lab home >> O Bro Where Art Thou >>

가슴 펴고 걷자, 우리

September 11, 2018 10:55 PM | Comments (0)


아들 녀석의 등교길을 같이 가다가 나도 한 마디 거들게 된다.

"가슴을 쫙 펴고 걸어. 자세가 제일 중요해."

나도 아버지로부터 어깨 굽었단 이야기 정말 많이 들었었는데, 이제 아버지는 내게 그런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

내 어깨는 여전히 안 펴졌다. 내 아들의 가슴을 펴면서 내 오랜 굽은 어깨도 펴고 싶구나.

너도 나를 언젠가의 잔소리로 기억하겠지.

그래도 우리 가슴 펴고 걷자. 그것부터 시작인 것 같더라.

어떻게 생각하세요? 답글을 남겨주세요.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