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1, Thu

에버노트가 제품으로 남지 못하고 아이콘으로 사라질 이유

  1. 클라우드 메모장, 웹 스크랩 개념 소개는 좋았는데, 실제로 기능은 훌륭하지 못했다.

    • 무겁고 복잡하고 기능들이 가끔 잘 작동하지 않았다. 변명의 여지가 없다.
  2. 구글 드라이브/킵, 마이크로소프트 원노트 등 오피스군, 심지어 애플까지 메모장 앱 쟁탈전에 뛰어들었다.(아, 슬랙도?)

    • 엑셀 때문에 한글 워드프로세서가 기울게 된 이야기와 닮아있다. 처음부터 정해진 숙명이었을 수도 있다.
    • 사람들은 이제 정말 앱을 설치하지 않는다. 프렌즈팝 말고.
  3. 너무 빨리 자신의 성공에 도취되었다. 에버노트는 스마트폰 시대를 소개하는 아이콘에 그쳤다.

    • 스마트폰의 대표앱 자리를 차지한 후에 제품과 관련해서 새로 한 이야기가 없다.
    • "어디서나 열리는 메모장이야. 클라우드란 거지, 멋지지?" 아니, 요즘은 동네애들도 다 그 정도 한다.

나는 구글드라이브와 구글 킵에 한 표.

[ 10/11 추가 ]
이런 얘기들이 요새 나오면서 드랍박스 이야기도 나오던데, 드랍박스의 문제점도 간단하다.
1. 너무 비싸다.(도저히 돈을 주고 쓸수 없는 유료모델이다.)
2. 여기서도 구글드라이브/슬랙 등의 공유작업으로 인해 저 DOS 시절의 "파일" 개념이 점점 사라져 가고 있으며 무언가를 클라우드에서 공유하는 일 전체가 애플/구글/MS 등 거인들의 계로 넘어가고 있다..
3. 1.2를 종합하면 공유해야할 '파일'이란 형식은 사라져가고 이제 남는 것은 가족사진/동영상 뿐인데, 드랍박스는 용량이 2G로 적어서 답답할 뿐이다. 플릭커 등도 심지어 무제한이다.
4. 여기에 보안 사고만 한 번이라도 밝혀지면 끝이다.(노든이 이미 경고했던 것 같은데?)

과연 우리가 사진 말고 생산하는 게 뭐가 있을까. 그래서 스냅챗/인스타그램이 되는 것이다.

09/20, Sun

우리에게

엄마, 서준이는 어떠어떠한 사람이다라고 이야기하지 마세요.

우리는 구별될 필요가 없지 않았을까. 서준이도, 엄마도, C도, 나도 우리 모두.

(위 이야기와 무관하게)
운동회 끝나고 모두 돌아간 후 셋이서만 따로 뛴 이어달리기, 우리는 계속 이렇게 가자.

09/10, Thu

15년 9월 애플 키노트를 보고 - Hey Siri?

밋밋했다.

iPhone6s : 6로선 7 나올 때까지 시간 벌었다. 이제 오래 누르는 것과 세게 누르는 것의 차이를 어떻게 봐야하나?
iPad Pro : 기괴하다. 미니보다 크고 빨라야한다면 맥북으로 가겠어요. 서피스 키보드는 구리다.
tv : Wii 말고 플스를 합쳤어야지. 싸긴 하더라만 애플뮤직도 잘 안 되는 나라에서 영어도 못하는 나는 살 일 없겠네. 딱히 컨텐츠 구독 모델 제시도 없었고.
WATCH : 2가 나오거나 가격이 확 내려가기 전엔 여전히 잘 모르겠고.

Office : (Microsoft) 이제 우리는 오피스만 남았답니다. 제발 애플호에 태워주세요.
Pencil : 솔깃하지만, 난 화가가 아니다. 그리고 이미지로 된 글씨도 필요 없고.
iPhone Cover : 이건 뭐지??

참, 근육질의 여자 의사 선생님만 기억에 남음. 운동 열심히 하자.
(TBD...)

굳이 덧붙이자면, 이 글은 애플이 진부하다는 둥 뭘 잘못했다는게 아니라, 내년까지 시간을 줘서 감사하다는 내용이다.

09/06, Sun

라즈베리 파이를 샀다.

  1. 리눅스/파이선으로의 피벗팅

    • 안드로이드/자바 보류(포기 아님!)
    • 파이선 책을 사기 시작하면 또 얼마나 눈치를 받을 것인가
  2. 사야할 것 같은 강한 느낌을 받음

    • 집에 허락은 맡아야 하지만, 지른다고 하기엔 큰 부담되지 않는 수준
    • 하지만 WiFi 동글도 사야하고, 센서니 바퀴 따위니 사봐야 할 것이고

IMG_0255.JPG

일단 도착은 했다. 다음은??

아, 파이선, 뱀, 서펜트 ... 그런거였군.

08/25, Tue

15년 8월의 내 영화 - 미션임파서블5/암살

미션임파서블5 ★★★☆
톰 아저씨는 비행기 매달리는 예고편이 역시나 전부였다. 오토바이는 오우삼이랑 잘 찍었는데 왜 늙어서 또 찍으셨나. 물론 매번 그 나물에 그 밥 정들다보니 무리해서 극장까지 찾았는데 이번에는 매력적인 특공걸 레베카 '페르구손'이 등장!(이참에 아예 레베카 씨 스핀오프 만들자) 그래서 영화 재밌냐고? 굳이 뭘 물어봐, 늘 그냥저냥 열심히 하지.

(스포일러) 아, 막판 도박은 아무래도 이상했어, 악당이 굳이 톰의 거래에 응할 이유가 없는 것 아냐?

톰 아저씨 : 내가 네 다이아몬드를(복권당첨번호를) 삼켰어.(외우고 지웠어)
악당 : 응, 고생했고 네 몸에서 꺼내서(종이에 써서) 가져와.

암살 ★★
전지현은 서 있는 자세만 보아도 액션을 잘 할 수 밖에 없겠구나 싶다. 그러니까 자꾸 감독이 지붕에 올리지. 최동훈 감독, 명량 보고 자기도 감동(?) 받아서 따라 만들었다고 볼 수 밖에. 배역들부터 주요 갈등까지 너무 너무 안전한 영화였고, 덕분에 진짜 진짜 재미없었다.

메시지가 있지 않냐고?? 이런 얕은 서사적 해소 장사가 가장 나쁘지 않나. 복잡하고 치사하고 구차했을 식민지의 삶에 대해서도 영화는 다만 도식적일 뿐 많이 고민하지 않았고, 끝에야 싸구려 수술 같은 총살 씬이라니... 해방? 건국? 이제 식민지 시대는 과연 끝났을까.

in omnibus requiem quaesivi, et nusquam inveni nisi in angulocum libro.
about KJLab, 고주현연구소는?


더 많은 이야기들 ...

KJ : 글쎄요, 저는 영화에서 이들을 마치 관대한(요즘 시대엔 유쾌해야할까요?)
ㅇㅇ : 영화의 어떤 부분에서도 숏을 정의라 하는 뉘앙스를 풍기지 않고 그들을 로
KJ : 아, 97렙이어서 아직 군단도 못 가보고 있네. 렙업을 하기 싫으면 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