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ly in O Bro Where Art Thou Category

01/14, Mon

19년 새해를 맞이하여...

내 나이도, 올해가 몇 년인지도 쓸 때마다 다시 가늠해봐야한다.

시간이 너무 빨리 흐른다. 배울 것들은 많고, 차분히 둘러보고 싶은 것들도 많은데 시간은 늘 더 빠르게만 간다.

어디 '시간과 정신의 방'이라도 들어가서 계왕권이라도 배우고 오면 좋으련만...

제대로 아는 것은 없고 제 꾀만 믿고 이것저것 기웃거리기만 하다보니 성취가 쉽지 않다.

가끔 대충 던져둔 것들을 다시 만나면 마치 인터스텔라에서 잘못된 별에 들어가 시간을 날려버린 느낌이다.

이를테면, 뭐 처음 GPU를 접한게 벌써 작년 10월이라고? 반년동안 아무것도 안했군! 등

그래도 우리는 순항하고 있다. 언제나 모든 믿음과 긴 이야기들은 나로부터 시작해야 한다.

올해 DAP도 되어야하고, RNN도 잘 다루고 싶고, 진짜 개발도 하고 싶고 그러하다.

내 모난 구석도 나이 들어가며 더 쓸쓸해지는 것 같지만, 이제 별로 고치고 싶지 않구나.
(새해 복 많이! 이건 고마운 당신에 대한 인사.)

11/24, Sat

구글 포토를 폰에서 지웠다.

드디어 한참을 고민하다가 구글 포토를 전화기에서 지웠다.

더 이상 내 아날로그(?)가 만들어낸 사진과 동영상을 더 이상 주어서는 안되겠다는 생각이 앞서기 시작했다.

대안으로 선택한 iCloud... 애플은 클라우드를 늘 잘 못하고, IDC 서버에다가 중국이 칩을 심어서 다 보고 있다는데 왜 또 유난이지 싶을 수도 있다.

그런데 뭔가 이 선택은 영화 '매트릭스'에서 생체에너지를 뺏기던 것을 거부한 느낌이 든다. AI를 어설프게 공부하고 있어서 더 그런 마음이 드는걸까.

언젠가도 이야기했지만, "지금도 구글은 나(?)를 80%는 재현할 수 있을 것이고, 그것은 나도, 내 가족도 속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들에게 백업을 부탁한 순간, 내 사진과 동영상은 그들의 자산이다. 이것은 유기적인 생명에너지의 활동이라 쉽게 만들거나 이미 있는 것들로 만들 수 없다.

이제 내 사진들은 더 이상 구글의 클라우드로 가지 않고, 애플 클라우드에 있다가 내 외장형 하드로 백업될 것이다.

아, 어디선가 Sentinel들이, Agent Smith들이 찾아올 것만 같다. 친절한 표정으로 왜 이 좋은 백업을 하지 않으시냐고...

영화 'Ex-Machina'를 보면 검색도 구글을 떠나야 하지만 그건 결코 떠날 수 없을 것 같다.

당신은 구글에게 무엇을 주고 있나요?

추신. iCloud 싸더라. 내 경제관념 비교지표인 스타벅스 커피 한잔보다 충분히 싸다. 50G에 월 천원.

11/10, Sat

아이폰 XS로 바꿨다, 나는 애플을 구독해요.

아이폰 6에서 아이폰 XS로 바꿨다.

사람들이 내게 와서 묻는다, 바꿔서 뭐가 좋냐고.

돌아보니 나도 사면서도 별로 생각을 해보지 않았다. 물론 카메라가 좋아지고 화면이 훨씬 좋아졌겠지.

나는 아이폰 기계를 산다기 보다는 애플의 '폰-맥-워치' 서비스를 구독하고 있는 것이었다.

XS가 꼭 필요하고 좋아서 산게 아니라 이제 바꿀 때가 되어서 단말을 바꾼 것 뿐이었다.

한동안 애플을 떠나기 어려울 듯 하고, 구글에게는 계속해서 주고 있던 것들을 줄여가야 한다.

이번에 처음 해본 "영혼까지 옮겨준다는 아이폰 백업" 덕분에 정말 껍데기만 바뀐 느낌이다.

사실 아이폰 6도 별로 불편하지 않았다, X를 쓰는 C로부터 사진이 안 예쁘게 나온다고 구박 받던 것 빼면.

새로 나온 맥북에어도 매우 끌렸다, 다만 골드여서... 이제 그런게 선택의 대부분인 시대를 살고 있는 것 같다.

09/11, Tue

가슴 펴고 걷자, 우리

아들 녀석의 등교길을 같이 가다가 나도 한 마디 거들게 된다.

"가슴을 쫙 펴고 걸어. 자세가 제일 중요해."

나도 아버지로부터 어깨 굽었단 이야기 정말 많이 들었었는데, 이제 아버지는 내게 그런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

내 어깨는 여전히 안 펴졌다. 내 아들의 가슴을 펴면서 내 오랜 굽은 어깨도 펴고 싶구나.

너도 나를 언젠가의 잔소리로 기억하겠지.

그래도 우리 가슴 펴고 걷자. 그것부터 시작인 것 같더라.

09/10, Mon

17%의 교훈

나는 또 30년전부터의 오랜 실수를 거듭하고 있었다.

개념 체계를 너무 지나치게 이해하려고 하는 것이다.

mnist 돌려보면서 mnist를 어떻게 이렇게 읽느냐고 "한 번에" 한 코드 한 코드 모두 이해하려면 상아탑에 가야한다.

그 과정을 모처럼 나쁜 머리로 운이 좋아 달성할 수 있었다면,

이제 실제로 만나게 되는 것은 꿈쩍도 하지 않는 적중률 17%...

그냥 주저말고 문제를 많이 풀어봐야지. 나 같은 관념쟁이들이 늘 일을 망쳐온 이유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