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ly in O Bro Where Art Thou Category

11/10, Sat

아이폰 XS로 바꿨다, 나는 애플을 구독해요.

아이폰 6에서 아이폰 XS로 바꿨다.

사람들이 내게 와서 묻는다, 바꿔서 뭐가 좋냐고.

돌아보니 나도 사면서도 별로 생각을 해보지 않았다. 물론 카메라가 좋아지고 화면이 훨씬 좋아졌겠지.

나는 아이폰 기계를 산다기 보다는 애플의 '폰-맥-워치' 서비스를 구독하고 있는 것이었다.

XS가 꼭 필요하고 좋아서 산게 아니라 이제 바꿀 때가 되어서 단말을 바꾼 것 뿐이었다.

한동안 애플을 떠나기 어려울 듯 하고, 구글에게는 계속해서 주고 있던 것들을 줄이고 싶을 뿐이다.

이번에 처음 해본 "영혼까지 옮겨준다는 아이폰 백업" 덕분에 정말 껍데기만 바뀐 느낌이다.

사실 아이폰 6도 별로 불편하지 않았다, X를 쓰는 C로부터 사진이 안 예쁘게 나온다고 구박 받던 것 빼면.

새로 나온 맥북에어도 매우 끌렸다, 다만 골드여서... 이제 그런게 선택의 대부분인 시대를 살고 있는 것 같다.

09/11, Tue

가슴 펴고 걷자, 우리

아들 녀석의 등교길을 같이 가다가 나도 한 마디 거들게 된다.

"가슴을 쫙 펴고 걸어. 자세가 제일 중요해."

나도 아버지로부터 어깨 굽었단 이야기 정말 많이 들었었는데, 이제 아버지는 내게 그런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

내 어깨는 여전히 안 펴졌다. 내 아들의 가슴을 펴면서 내 오랜 굽은 어깨도 펴고 싶구나.

너도 나를 언젠가의 잔소리로 기억하겠지.

그래도 우리 가슴 펴고 걷자. 그것부터 시작인 것 같더라.

09/10, Mon

17%의 교훈

나는 또 30년전부터의 오랜 실수를 거듭하고 있었다.

개념 체계를 너무 지나치게 이해하려고 하는 것이다.

mnist 돌려보면서 mnist를 어떻게 이렇게 읽느냐고 "한 번에" 한 코드 한 코드 모두 이해하려면 상아탑에 가야한다.

그 과정을 모처럼 나쁜 머리로 운이 좋아 달성할 수 있었다면,

이제 실제로 만나게 되는 것은 꿈쩍도 하지 않는 적중률 17%...

그냥 주저말고 문제를 많이 풀어봐야지. 나 같은 관념쟁이들이 늘 일을 망쳐온 이유였다.

09/09, Sun

한국에서 넷플릭스가 뜨기까지는...

자동번역 -> 자동더빙까지 되면 넷플릭스로 많은 것들이 넘어갈 것이다. 하지만 그때까지는...

넷플릭스를 보고 있으면 계속 쳐다봐야 해서 피곤하다. 우리는 영어를 못하기 때문이다.

TV는 보는거 아니냐고? 아니, 듣다가 궁금하면 보는 것이다.

구글이 요즘 자동더빙 공개 연구하고 있던데, 아직은 참 불편하더만 내년 여름 즈음엔 너무 편안해지겠지.

그럼 또 컨텐츠의 많은 것들이 넘어갈 것이다.

하지만 아직 넷플리스는 가뜩이나 볼 것도 많아서 더 피곤하시다. 계속 봐야해서, 만악은 스마트폰에.

아니, 그래서 선생님(?)들이 그렇게 뉴스에서 편안함을 찾으셨던 것인고. 나도 늙었구나.

09/05, Wed

진도

모든 일의 진도가 그렇지만 정말 한결같이 0에 붙어있다가 끝끝내 어느 지점까지 가야 변화가 시작되는 것처럼...

이제 data를 읽어서, data끼리 컬럼을 다시 계산하여 컬럼을 추가하고, 트레인과 테스트셋으로 나누었다.

이제 텐서에 태우면 되겠지만, 서준이가 곧 일어날 것이고 출근해야겠다.


.

그래서 잔뜩 기대를 하고 그 다음날,

설렌 마음으로 돌렸더니 17%밖에 못 맞추고 벽에 부딪혔다. 이제 진짜 공부해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