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Lab home >> O Bro Where Art Thou >>

15년 8월의 내 영화 - 미션임파서블5/암살

August 25, 2015 10:08 PM | Comments (0)


미션임파서블5 ★★★☆
톰 아저씨는 비행기 매달리는 예고편이 역시나 전부였다. 오토바이는 오우삼이랑 잘 찍었는데 왜 늙어서 또 찍으셨나. 물론 매번 그 나물에 그 밥 정들다보니 무리해서 극장까지 찾았는데 이번에는 매력적인 특공걸 레베카 '페르구손'이 등장!(이참에 아예 레베카 씨 스핀오프 만들자) 그래서 영화 재밌냐고? 굳이 뭘 물어봐, 늘 그냥저냥 열심히 하지.

(스포일러) 아, 막판 도박은 아무래도 이상했어, 악당이 굳이 톰의 거래에 응할 이유가 없는 것 아냐?

톰 아저씨 : 내가 네 다이아몬드를(복권당첨번호를) 삼켰어.(외우고 지웠어)
악당 : 응, 고생했고 네 몸에서 꺼내서(종이에 써서) 가져와.

암살 ★★
전지현은 서 있는 자세만 보아도 액션을 잘 할 수 밖에 없겠구나 싶다. 그러니까 자꾸 감독이 지붕에 올리지. 최동훈 감독, 명량 보고 자기도 감동(?) 받아서 따라 만들었다고 볼 수 밖에. 배역들부터 주요 갈등까지 너무 너무 안전한 영화였고, 덕분에 진짜 진짜 재미없었다.

메시지가 있지 않냐고?? 이런 얕은 서사적 해소 장사가 가장 나쁘지 않나. 복잡하고 치사하고 구차했을 식민지의 삶에 대해서도 영화는 다만 도식적일 뿐 많이 고민하지 않았고, 끝에야 싸구려 수술 같은 총살 씬이라니... 해방? 건국? 이제 식민지 시대는 과연 끝났을까.

어떻게 생각하세요? 답글을 남겨주세요.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