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25, Tue

15년 8월의 내 영화 - 미션임파서블5/암살

미션임파서블5 ★★★☆
톰 아저씨는 비행기 매달리는 예고편이 역시나 전부였다. 오토바이는 오우삼이랑 잘 찍었는데 왜 늙어서 또 찍으셨나. 물론 매번 그 나물에 그 밥 정들다보니 무리해서 극장까지 찾았는데 이번에는 매력적인 특공걸 레베카 '페르구손'이 등장!(이참에 아예 레베카 씨 스핀오프 만들자) 그래서 영화 재밌냐고? 굳이 뭘 물어봐, 늘 그냥저냥 열심히 하지.

(스포일러) 아, 막판 도박은 아무래도 이상했어, 악당이 굳이 톰의 거래에 응할 이유가 없는 것 아냐?

톰 아저씨 : 내가 네 다이아몬드를(복권당첨번호를) 삼켰어.(외우고 지웠어)
악당 : 응, 고생했고 네 몸에서 꺼내서(종이에 써서) 가져와.

암살 ★★
전지현은 서 있는 자세만 보아도 액션을 잘 할 수 밖에 없겠구나 싶다. 그러니까 자꾸 감독이 지붕에 올리지. 최동훈 감독, 명량 보고 자기도 감동(?) 받아서 따라 만들었다고 볼 수 밖에. 배역들부터 주요 갈등까지 너무 너무 안전한 영화였고, 덕분에 진짜 진짜 재미없었다.

메시지가 있지 않냐고?? 이런 얕은 서사적 해소 장사가 가장 나쁘지 않나. 복잡하고 치사하고 구차했을 식민지의 삶에 대해서도 영화는 다만 도식적일 뿐 많이 고민하지 않았고, 끝에야 싸구려 수술 같은 총살 씬이라니... 해방? 건국? 이제 식민지 시대는 과연 끝났을까.

08/24, Mon

아이폰 불편한 점 9가지

1. 부재중 전화가 왔었다고 다시 진동을 울려주지 않는다.
2. 부재중 전화나 메일, 메시지, 카톡 도착 등 상황을 알려주는 램프나 알림이 없어서 자리 비울 때마다 전화기를 수시로 켜서 확인해야 한다.
3. 전화기에 사진, 음악 등 저장하기가 매우 까탈스럽다.
4. 위젯 기능이 없어 바탕화면을 내 맘대로 할 수 없다.
5. 잠금화면에 아무런 글씨를 쓸 수 없다.
6. 기상 알람을 진동으로 설정할 수 없다.
7. 애플리케이션을 앱스토어를 통하지 않고 내 임의대로 설치할 수 없다.
8. 전화번호부에서 한글초성 검색 안 된다.
9. 알림음, 알람음, 미디어, 벨소리 볼륨 각각 조절 안 된다.
(TBD ... iOS 8.4 기준)

그럼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나는 아이폰만 살 것이다. 다른 사람들도 역시 위 내용을 잘 알면서도 모르는 척 하면서 꾹 참고 쓰고 있는 것이겠지. 아, 미녀에겐 뭐라 뭐라 따질 수가 없는 것이다. 저렇게 평범한 불편한 점들을 안 고치는 뻔뻔함에 압도당한거지.

근데, 대체 왜 진동 소리 들으면서 일어나면 안되나요?

CMA framework (베타)

CMA Theme - CMA는 기업의 경영 목표를 관리하고, 재무적 의사결정의 효율성을 검토한다.

Part 1. MbO(Management by Objecitives)를 통해 경영 목표를 관리한다. - Financial Reporting, Planning, Performance, and Control

1.2. MbO의 시작은 전략적(!)이고, 합리적인 경영계획 수립이며, - Planning, Budgeting and Forecasting
1.3. 책임과 권한의 소재에 부합하는(수량/단가효과 등 고려) 경영 성과에 대한 평가/피드백을 통해 구성원들은 Motivation되고 MbO의 1순환이 완성된다. - Performance Management
1.4. 기업의 원가/리소스 관리는 MbO, 관리회계의 근간이 되며(Overhead를 어떻게 배부할것인가?), - Cost Management
1.1/5. 회계에 대해서도 준전문가 수준이 되어야 한다.(내부통제 포함) - External Financial Reporting Decisions/Internal Controls

Part 2. 재무적인 의사결정을 잘해서 기업가치를 계속 키워야 한다. - Financial Decision Making

2.1. 투자 의사결정을 잘하려면 NPV(현금유입이 현금유출보다 많게, Operating+Investing+Financing의 종합예술) 판단하면 된다.
2.2. 초기 자본조달 + 의사결정에 따른 현금유입/현금유출의 현가가 EVA이며, 기업가치가 된다?

이 내용은 계속해서 업데이트될 내용입니다.(어쩌면 평생?) 특히 Part 2 관련하여 더 정리가 많이 필요해보입니다. 항상 왜 이것을 하는 것이며, 무엇을 하고 있는 것인지 알아야합니다.

| Comments (0)

08/17, Mon

태풍은 전기니까 괜찮아

휴가 마치고 서울로 돌아오는 길, 동서울 톨게이트를 통과하자마자 정말 폭우가 쏟아져 모든 차들이 비상등 켠 채 엉금엉금하고 있었다.

피곤하신 엄마께서는 주무시고 계셨고, 서준이가 빗길 운전에 예민해진 나를 달래듯 설명해주었다. "태풍은 전기니까 괜찮아." (그래, 번개가 전기란 이야기 뭐 그런건가?)

93.1 라디오에서는 이름모를 가수의 넬라 판타지아가 흘러나오고 있었고, 서울은 곧 개었다. 톨게이트를 지난 후라서 서울이 더 포근해보였을까. 아니, 딱히 한 것도 없으면서 휴가랍시고 어디 다녀올 수 있는 지금의 삶에 감사하는 마음이 맞다.

몇 년 전 서준이와 제주도에서 우유 사러 나섰다가 애월읍을 뜻하지 않게 드라이브하게된 어느 휴가의 기억이 새삼 떠올랐다. 우리 평생에 마음에 남는 휴가는 결코 몇 번이 되지 않을 것이며, 그 기억들도 몇 초들 뿐인 순식간들이지 않을까. 하지만 상관없다. 태풍은 전기니까 말이다.

201508_pyongchang.JPG

"난 이걸로 충분해. 바로 지금 이 순간은 나의 것이니까."
- from love & drugs

08/11, Tue

구글/카카오 CEO Issue - 21세기 CEO는...

  1. 구글의 자회사화는 래리 페이지가 점잖게 구글 경영을 포기하는 것이고,
  2. 카카오는 80년생 CEO 시대를 맞이하였다.

21세기의 CEO는 정말 할 일이 많고, 기능량/책임량 둘 다 상당하기 때문이다. 20세기 CEO는 1.오너 아들/딸이거나 2.죽어라 야근하고 술 먹고 골프쳐서 발탁되거나 그러고나면 '누가 a냐 b냐 물으면 a라 하고 가끔 화만 내면 되는 자리'였지 않았을까.

잡스가 '아이폰 Google 앱의 두 번째 O 글자의 노란색 명암이 잘못된 것을 일요일에 직접 전화 걸어서 바로 잡았다는 이야기'는 유명하다. 물론, 잡스가 100% 옳지 않다. 중요한 것은 CEO가 그 정도로 쫀쫀하게 전방위적으로 퍼포먼스를 발휘할 수 있게된 21세기의 경영 환경이다. CEO가 책임을 나눠질 수 없으며, 시시각각 던져지는 의사결정 문제지들의 중요성은 그 어느 때보다 치명적이다.

래리 페이지의 구글은 외부 CFO까지 불러다 성과를 꾸며야 할 정도로 요즘 재미가 없다. 이번 개편은 래리 페이지가 자신이 경영 전면에 나선 이후 해낸 게 하나도 없다는 사실(구글+, 구글글래스 등 대망)을 이제 더 이상 모르는 척 할 수 없게된 것으로 보이고, 범수 씨의 30대 사장 보임은 누구는 카카오니 누구는 다음이니 자리놀이나 꼰대질하지 말고 CEO부터 모두 죽어라 돈벌어오라는 뜻으로 읽힌다.

about KJLab, 고주현연구소는?


월별 글 모음

구독하기

RSS 구독을 위해서는 rss image여기를 클릭하세요. 또는 아래에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면 새 글이 이메일로 배달됩니다.

더 많은 이야기들 ...

고주현 : 아이폰이 그러한 쿨한 자세로 삶을 사는게 맞다고 가르쳐주고 있다고 봅니다
1mokiss : 못받은 부재중 전화 자꾸 알려주면 그것도 귀찮지 않나요? 워낙 쓸데없는
고주현 : 말씀하신 대로 주가는 오르고 내리는 것이 맞으니까. 삼성전자도 또 다시
주가 내린다고 망하진 않죠 : 현대차 포스코 등등 주가 올랐다 내렸다고 망하진 않듯이..
지나가다 : 8/26 14시 106.6만원